HOME > 정보마당 > 자원순환
제목 글로벌에코넷 등이 국회의원회관에서 폐기물매립제로화 정책 대토론
작성자 globaleconet
작성일자 2016-01-09
조회수 334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환경부의 폐기물처리정책에 대한 개선요구와 과학기술을 이용한 폐기물 제로화 방안이
 
제기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한국환경단체협의회, 한국협동조합총연맹,

 
수도권매립지 연장반대 범시민단체협의회, 글로벌에코넷 등이 국회의원회관에서
 
공동 주관한 ‘2016년 수도권매립지 매립기한 종료에 따른 폐기물매립제로화 정책 대토론
 
회’에서 한양대학교 조병완 교수는 “EU 등 선진국들 사이에서 보편화한
 
‘폐기물매립제로화정책’을 도입할 경우 2016년 수도권매립지의 매립연장을 종료해도
 
수도권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보다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며
 
“폐기물매립 제로화 정책이 단순한 이론적 주장이 아닌 실효적 대안을 넘어 국민들에게
 
 효과를 피부로 느끼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 교수는 “폐기물의 발생원에서 폐기물의 이용 단계까지 목적과 수단에 부합되도록

 
생활용품을 사물인터넷으로 빅-데이터화하면 자원 선순환플랫폼 실현이 가능하다”며
 
“애플이나 구글의 플랫폼처럼 세계에 자원 선순환플랫폼을 수출함으로써 경제 활성화는
 
물론 국제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장현철 한국협동조합총연맹총재는 폐기물매립 제로화를 방해하는 원인으로

 
“환경부가 환경문제를 과학과 기술 중심의 해결이 아닌 폐기물처리방식을 결정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장 총재는 “폐기물은 가급적 발생원에서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분리 배출하고

 
분리 수거해 재활용하는 것이 가장 친환경적이고 경제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데도
 
환경부가 폐기물의 발생원 처리를 간과했다”며 “음식물쓰레기자원화나 신도시 전역에
 
쓰레기자동집하시설과 같은 환경오염시설을 도입하는 등 고비용 저효율의 자원화 정책도
예산절감방식이 아닌 예산낭비방식으로 지방재정의 건전성 유지를 방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진호기자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