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에코넷i-NEWS > 뉴스
제목 경기도민일보 글로벌에코넷 경기도·인천 경유버스는 서울 못 들어온다"...경유값 인상 논란, 미세먼지 대책에 발끈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7-07-01
조회수 215
경기도·인천 경유버스는 서울 못 들어온다"...경유값 인상 논란, 미세먼지 대책에 발끈
 
                이준형 기자
| 승인 2016.06.02 11:34
    "경기도·인천 경유버스는 서울 못 들어온다"...경유값 인상 논란, 미세먼지 대책에 발끈 / 사진=MBN
    경유값 인상 논란에 서울시가 미세먼지 대책으로 인천 지역 경유 버스의 진입 제한까지 검토해 누리꾼의 이목을 끌고 있다. 1일 서울시가 미세먼지 대책에서 인천 지역 경유 버스의 진입 제한을 검토하자 인천시가 발끈하고 나섰다. 서울시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경유값 인상과 더불어 경기도와 인천에서 오는 경유버스는 서울로 들어 오지 못하게 하는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자 인천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새누리 인천시당은 "서울시가 사전 협의없이 경유 버스 운행을 막고 과태료를 부과하겠다는 것은 서울시민의 건강만 중요하다는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미세먼지가 서울에만 머무는 것도 아니고 미세먼지는 경유 버스만이 아니라 중국발 황사, 디젤 승용차, 화력발전소 등에 의해 발생한다"며 "시민의 발인 경유 버스 운행을 막겠다는 것은 서울시의 배려와 소통이 없는 일방적인 '행패'나 다름없다"고 꼬집었다. 진통 끝에 합의한 수도권 매립지 사용 연장안을 백지화 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습다. 인천지역 10여 개 시민단체는 인천 지역 화력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의 서울 공급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수도권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60%는 인천 지역 5개 발전소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 진통을 겪다 합의한 '수도권 매립지 사용 연장안'도 백지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체 폐기물 중 절반가량이 서울에서 발생한 쓰레기인데 20년 넘게 악취와 소음, 미세먼지에 시달린 것은 정착 인천 주민들이라는 불만이다. 아직 민간단체와 시민들 선에서 나오고 있는 주장이지만 인천시도 서울시의 경유버스 운행 제한 방침에 유감을 표명한 만큼 실제 정책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서울시는 수도권 경유 버스의 서울 진입 제한은 확정된 바 없고 관련 지자체와 면밀히 협의를 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준형 기자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