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에코넷i-NEWS > 뉴스
제목 매일신문 한국환경단체협의회(글로벌에코넷 등) 윤성규환경부 장관 퇴진촉구 광화문광장 가습기살균제 무책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7-07-02
조회수 225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눈덩이처럼 늘어…4차 피해접수 결과 사망자 238명 포함 1천57명 신고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블로그공유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6-06-08 17:57:33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정부의 ‘제4차 가습기살균제 피해 접수’에서 약 한 달여라는 짧은 기간 동안 사망자 238명을 포함해 피해자 1천57명이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고 밝혔다.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은 8일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자료를 인용해 이처럼 발표했다. 정부의 지난 1∼3차 피해접수에서 사망자는 총 223명으로, 4차 접수의 사망자 수가 1∼3차 사망자보다 더 많은 238명으로 집계된 것이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접수된 가습기살균제 전체 피해자는 2천 399명, 사망자는 464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전체 피해신고자의 19.9%가 사망자로,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자 5명당 1명이 사망자인 셈이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한 달 사이 급격히 피해신고가 늘어난 것은 올해 4∼5월 가습기살균제 문제가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면서 언론에서 집중적으로 다뤄 많은 국민이 신고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센터는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인구가 1천만명으로 추산되고 이중 약 30만명에서 220만명이 고농도로 노출되었거나 사용중 건강이상을 호소한 경우인 잠재적인 피해자에 해당하는데, 현재 접수된 피해자는 이들의 1%도 채 안되는 빙산의 일각이다”면서 “가만히 앉아서 피해접수를 기다리지 말고 적극적으로 피해자를 찾아내는 국가적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환경단체들이 윤성규 환경부 장관의 퇴진과 가습기살균제 제품을 유통·판매한 롯데마트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국환경단체협의회는 8일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 장관이 수백명의 생명을 잃게 하고 수천명을 고통받게 한 가습기살균제 문제 처리과정에서 국민의 안위를 책임지는 장관으로서 보여준 태도는 무책임한 장관의 전형적 표본”이라며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은 또 환경부가 내놓은 미세먼지 대책에서 가장 큰 원인인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해서는 국가적 공조 태세를 마련하지 못하고 경유 가격을 인상하고 고등어구이만 미세먼지 주범으로 몰았다고 비판했다. 또 환경운동연합과 참여연대는 같은 시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검찰이 롯데마트와 홈플러스에 가습기살균제를 공급한 용마산업과 제품컨설팅을 한 데이먼사 구속 수준에서 검찰 수사가 끝나서는 안 된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검찰이 옥시레킷벤키저의 외국인 피의자들은 물론이고 국내 재벌에 대해서도 성역없이 철저하게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