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에코넷i-NEWS > 뉴스
제목 한국NGO신문 기업윤리경영을 위한 시민사회단체협의회 롯데면세점 뒷돈 검찰 강력수사요청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7-07-02
조회수 299
위기의 롯데면세점....시민단체 "면세점 로비 의혹 조사해야"
 
박미경 기자 기사입력 2016/06/08 [16:57]


 
[한국NGO신문] 박미경 기자 = 롯데그룹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롯데면세점이 지난해 '면세점 대전' 재승인 실패에 이어 각종 논란에 휘말리고 있다.


 



 

▲ 6월 8일 시민단체들이 소공동 롯데호텔 면세점 본점에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사진제공-환경협)     ©

 기업 윤리경영을 위한 시민단체협의회(이하 기윤협) 김선홍 집행위원장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 기자회견문 낭독

'재승인 실패'로 이달 말 문을 닫는 월드타워점에 이어,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입점 로비 의혹과 맞물리면서 면세점 운영사인 호텔롯데의 상장이 연기되기에 이르렀다.

이에 기업 윤리경영을 위한 시민단체협의회(이하 기윤협)은 롯데 면세점 입점댓가 뒷돈 의혹에 대해 8일, 소공동 롯데호텔 면세점 본점에서 기자회견을 개최, 검찰 부패범죄 특별 수사단에 강력 수사를 촉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정운도 대표는 신명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롯데면세점 입점과 매장 운영에 편의를 봐 달라는 취지로 10억∼20억원 정도를 뒷돈으로 챙긴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기윤협 측은 "우리나라의 대표 그룹 중 하나인 롯데에서 정운호 게이트와 같은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이는 나라의 국격을 땅에 떨어뜨리는 일이며 많은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로비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 부패범죄 특별수사단의 철저한 수사가 그 어느때보다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롯데 면세점 입점 뒷돈의혹 철저하게 조사할 것, 
▲비윤리경영기업 호텔롯데의 기업상장을 중지할 것,
▲제 2 롯데월드 신축허가 특혜의혹 조사할 것,
▲롯데의 대기업의 '폐쇄경영' '가족경영'을 중지할 것,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의 주범 중 하나인 롯데마트를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