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에코넷i-NEWS > 뉴스
제목 문화일보 ‘올바른광고문화국민운동본부’‘글로벌에코넷’ 등 시민단체 “불법 광고물 신고하세요” 민·관 12개 단체 캠페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7-07-02
조회수 342
 

불법 광고물 신고하세요” 민·관 12개 단체 캠페인

 

 


 

▲  16일 서울 명동 거리에서 불법광고 근절 시민모임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올바른 광고 문화 정착’을 호소하고 있다.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제공

                         명동 일대서 가두행진·이벤트  
                         시민들 관심·적극적 참여 유도
 

통행 불편은 물론, 교통사고 등 사고를 유발하는 옥외광고물 등 각종 불법 광고물을 근절하기

위해 민·관·산을 대표하는 12개 단체가 한자리에 모였다. 

17일 행정자치부와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 따르면 행자부가 추진 중인 불법 유동 광고물

정비계획의 일환으로 지난 16일 서울 중구 명동길 일대에서 ‘바람직한 광고문화 정착’

캠페인이 펼쳐졌다.

행자부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불법광고 근절 시민모임’ ‘올바른광고문화국민운동본부’

‘글로벌에코넷’ ‘마노아마노’ ‘한국옥외광고협회’ ‘한국옥외광고미디어협회’

‘한국전광방송협회’ 등 단체와 함께 서울시와 중구청도 참가했다. 캠페인에선 ‘불법 현수막

퇴치식’, ‘불법광고물 민간 자율정비단’ 결의식, 가두행진이 펼쳐졌으며 거리전시와 시민과

함께하는 SNS 인증샷 이벤트 등도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불법 현수막의 문제점을 시민에게 알리고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통해 불법 현수막을 퇴치하기 위해 기획됐다. 생활 속에서 쉽게 마주하는 현수막은 해당 지자체에 허가·신고된

게시 시설에만 표시가 가능하다.


심덕섭 행자부 지방행정실장은 “주민들이 주변에 범람하는 불법광고물에 대한 문제의식을 갖고 깨끗한 환경 조성 캠페인으로 연결하는 것은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현재의 아름다운 간판거리 명동길 등 쾌적한 중구가 만들어지기까지 구민의 역할이 컸다”며

“구청도 민간 자율정비단에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곽임근 지방재정공제회 이사장은 “불법 현수막 정비는 관 주도의 사업만으론 어렵다”며 “한국옥외광고센터를 통해 좋은간판 나눔 프로젝트, 사인프론티어, 옥외광고문화 공모전 등 바람직한 광고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행자부는 ‘바람직한 광고문화 정착 캠페인’을 전국 226개 시·군·구에 확산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활용 불법광고물 신고, 불법현수막 수거보상제 확대 등을 통해 불법 유동광고물

근절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박양수 기자 yspark@munhwa.com 

 


 


첨부파일